질병관리본부, 일일감시체계·역학조사관 현지 파견 등 운영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가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기간 동안 감염병에 대한 효과적인 대비·대응체계를 운영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대회 기간 동안 해외 감염병 유입 가능성과 감염병 집단발생 위험을 최소화하고 효과적인 감염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종합계획을 마련해 대응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에 지난달 4일부터 평창동계올림픽 감염병관리대책본부를 구축하고 감염병대응반(6팀), 중앙생물테러대책반(6팀), 긴급상황실, 국민소통팀, 민간전문가자문단을 운영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대회 기간 중에는 철저한 감염병 예방·감시, 신속한 대응조치를 위해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참가국 14개국에 대한 입국자 검역 및 유증상자를 이송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대회 현장 및 전국 보건기관의 감염병 발생 일일감시체계를 운영해 증상자 발생 시 역학조사, 24간 이내 실험실 검사 등 신속대응을 실시하고, 역학조사관 3명을 현지에 파견해 감염병 모니터링·역학조사·환자관리를 수행하게 한다.

만약 이번 평창지역 노로바이러스 집단발생과 같은 사례가 일어날 시 질변관리본부 즉각대응팀을 현지에 신속히 파견해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입국자 검역부터, 감시, 역학조사, 환자 및 접촉자 관리, 확산방지대책 시행 등의 철저한 추구관리를 실시하고, 감염병 발생 시 역학조사결과 등에 대해 투명하게 밝혀 국민과 소통하는 건강하고 안전한 올림픽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에이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