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15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을 방문, 고용이 어려운 중증‧여성장애인에 대한 고용 활성화를 주문했다.

이날 김 장관은 노사 대표와 함께 한 업무보고에서 대상이 특정되어 있는 장애인 고용 업무의 특성상 고객인 장애인과 늘 접촉하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장관은 “선진국의 척도는 취약계층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제도적으로나 실제생활에서 얼마나 차별없이 동등하게 대우받는가에 달려있다”며 공단이 수행하고 있는 장애인 고용지원 업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장애인 고용의 기본은 장애인 의무고용 제도다. 공공기관, 대기업의 장애인 의무고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해 줄 것”이라며 “특히 고용이 어려운 중증·여성 장애인에 대한 양질의 일자리 확대, 고용 활성화를 위해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출처: 에이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