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과 2022년 연이어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개최하는 대한민국 평창과 중국 베이징 조직위원회가 양국의 대회 성공을 위해 힘을 모은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지난 14일 “이희범 평창 조직위원장과 차이 치(CAI Qi) 베이징 조직위원장이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평창과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을 위한 ‘상호교류 및 협력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등 양국 정상이 함께했으며, ‘상호교류 및 협력 양해각서’ 체결은 양국 조직위원장이 조직위원회 간 협력의지를 처음으로 공식화한 것이다.

특히,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계기로 한·중 간 관계 회복이 기대되는 가운데, 이번 MOU 체결로 양국의 올림픽에 대한 지속적인 협력과 발전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 중국에서의 평창대회에 대한 붐 조성과 함께 한국 관광과 연계한 대회 입장권 구입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양해각서(MOU)는 한·중 동계올림픽 조직위 간 포괄적인 협력에 관한 사항을 포함하고 있다.

양국 조직위는 협약을 통해 앞으로 ▲지식전수와 인력교류 적극 추진 ▲지속가능성, 의식행사·문화 홍보 교류 방면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지식전수와 인력교류 관련 사업으로는 평창대회 시 베이징 조직위 옵저버 등 파견 프로그램 운영, 내년 6월 베이징 디브리핑 회의 등을 통한 지식전수·협력, 평창 조직위 전문 직원·자문가 추천 등 베이징 조직위로의 파견, 경기장 건설에 대한 지식전수와 경험 교류 강화 등을 담고 있다.

또, 지속가능성, 의식행사·문화홍보 교류는 평창대회 폐회식에서 중국 주도 문화공연 프로그램 진행, 대회기간 중 자국 또는 연계 홍보관을 통한 전시·홍보활동 지원·협력, 평창 대회 임시시설물 재활용 방안 공동 모색 등이 포함돼 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양국 정상의 만남은 물론 한·중 조직위원장 간 첫 만남과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한국과 중국의 관계개선이 가속화 될 것”이라며 “특히, 당장 60일도 남지 않은 다가 온 평창올림픽의 붐 조성은 물론, 중국 관광객 유치, 그리고 입장권 판매 등에도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직위는 일간 실사용자 1억 6500만 명, 월간 실사용자 3억 7600만 명에 달하는 중국 대표 소셜미디어인 웨이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국 내에서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알리기 위한 활발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출처: 에이블뉴스